저작권 안내: 저작권자표시 Yes 상업적이용 No 컨텐츠변경 No

스프링4 입문

스프링 4

DDD Start

객체 지향과
디자인 패턴

JSP 2.3

JPA 입문
최근에 'Slack' 이라는 책을 읽고 있는데, 이 책을 읽다 보니 몇 달 전에 읽었던 '일본 전산 이야기'라는 책이 생각났다. '일본 전산 이야기'와 다른 듯 같은 느낌이 들어서, 다시 한번 훑어보았다. 개발자를 위한 내용은 아니지만, 많은 개발자들이 보면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아, 정리를 해 보았다.

'일본 전산 이야기'의 전반적인 분위기는 다음과 같다.
  • 할 수 있다. 즉시 한다. 반드시 한다. 될 때까지 한다.
  • (실력이 없으면) 배로 일하고, 기간을 반으로 줄여라.
  • '안 되는' 이유를 쓰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마라. '되는' 일에만 집중해도 시간이 모자라다.
  • 꾸중을 듣고 잔뜩 삐쳐 있다가 감정으로 받아치려는 사람은 결국 큰일을 스스로 처리할 수 없는 사람이다. 반대로 꾸중을 듣게 되면 자신을 질책하면서 '발전적 반발심'을 가지고 일에 더 덤벼드는 사람이 진짜 클 수 있는 사람이다.
  • 감점주의가 아닌 가점주의에 답이 있다.
  • 남들이 하지 못하는 것을 하고, 남들이 잘못하고 있는 것은 절대 하지 않는다.
  • 그 월급 받아가며 잔업 안 하고 휴일 챙기면서, 당신은 우리(회사)에게 무엇을 줄 수 있느냐?
  • 주도권을 쥐는 자가 주연이다.

덤으로 다음과 같은 내용도 있다.

일본전산에 쓸모없는 사람
  • 변명만 하고 혼을 내는 진의를 이해하려 하지 않는 사람
  • 혼을 내도 진보적 반발심(승부욕)을 가지지 않고 태연한 사람
  • 다른 사람이 혼나고 있는 것에 대해 무관심한 사람
  • 다른 사람을 나무랄 줄 모르는 사람
  • 개인적인 사생활을 전혀 이야기하지 않는 사람
일본전산에서 떠나야 할 직원
  • 지혜를 내지 않는 직원
  • 지시받은 것만 하는 직원
  • 처음부터 다른 사람 힘에 의존하는 직원
  • 곧바로 책임 전가부터 하는 직원
  • 혈기왕성하지 않은 직원
  • 자주 불평불만을 말하는 직원
  • 자주 쉬고 자주 늦는 직원
등용문으로 들어서는 직원의 일곱 가지 조건
  • 건강 관리를 제대로 하는 직원
  • 일에 대한 정열, 열의, 집념을 기복 없이 가질 수 있는 직원
  • 어떤 경우에도 비용에 대한 인식을 가지는 직원
  • 일에 대한 강한 책임감을 가진 직원
  • 지적받기 전에 할 수 있는 직원
  • 꼼꼼하게 마무리할 수 있는 직원
  • 당장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직원

이제 사회에 발을 들여 놓은 개발자, 매너지즘에 빠지는 등 성장하지 못하는 개발자들에게, 에자일이니 조직이니 하는 그런 책/발표자료를 읽기 전에 '일본 전산 이야기'를 읽어 볼 것을 권한다. 위에 언급한 내용대로 하자는 건 아니지만, 읽어보고 '자세(attitude)'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.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최범균 madvirus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Shrek 2010.05.20 14:4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개인적인 사생활을 전혀 이야기하지 않는 사람

    딱 저인데 , 일적인 이야기만 하고, 사적인 이야기 전혀 안하는데...
    책에선 왜 그릇된거라고 하는 거에요? 궁굼해 지네요

    • 최범균 madvirus 2010.05.25 08:4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피플웨어를 읽어보시면 왜 인지 아실 수 있을 듯 합니다.

    • 2011.08.03 12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제가 생각할땐..
      자기사생활을 이야기 하지 않고, 일이야기만 하고,
      남의 이야기만 듣는 사람은...
      남에게 재미를 주지 못해요..
      또 그런사람들은 이렇게 생각해요..
      내가 왜 남에게 재미를 줘야하지? 개그맨이 아닌데..
      위에서 재미는 포괄적인의미에요.. 흥미, 관심 등등요

  2. 군Go9마 2010.07.15 16:1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그냥 회사의 노예가 되라는 얘기인거 같네요.

    •그 월급 받아가며 잔업 안 하고 휴일 챙기면서, 당신은 우리(회사)에게 무엇을 줄 수 있느냐?
    -> 월급 말고 회사가 내게 뭘 해주나도 생각해봐야죠.

    •할 수 있다. 즉시 한다. 반드시 한다. 될 때까지 한다.
    •'안 되는' 이유를 쓰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마라. '되는' 일에만 집중해도 시간이 모자라다.
    -> 되는 일인지 안되는 일인지 해보기 전에 파악이 가능하면 능력자죠.

    • 최범균 madvirus 2010.07.28 15:1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물론, 회사가 해 줘야 하는 게 있지요. 하지만, 회사에서 투자하는 돈(월급 등)에 비해 성과를 제대로 내지 못하는 개인/팀/조직이 많은 게 사실이기 때문에 책에 그런 말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.

      이 책에서 말하고자 하는 건, 남보다 더 잘 하기 위해서 일본전산이라는 회사와 그 창업주는 이렇게 했다 라는 거구요, 이 책을 읽고서 제가 전달하고 싶었던 건, 결국은 해 내고 싶다는 자세가 중요하다라는 것이었습니다.

      그리고, 위의 요약한 내용을 '회사의 노예'가 되라고 받아들이시는 건 저로서는 다소 이해가 안 되네요. 오히려 위 내용은 '이런 종류의 사람이 없고, 이런 종류의 사람이 있어야' 회사가 성공한다라는 내용에 가까운데요.

  3. kariyan 2010.11.18 10:5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maven 에 대한 정보를 검색하다가 여기까지 왔네요. madvirus 님은 참으로 열정적인 사람이라 느껴집니다. 여러 글들 잘 읽고 갑니다.

  4. 꼬맹거북 2010.12.02 09:4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안녕하세요~! 블로그 타고타고 방문하였습니다.

    - 다른 사람을 나무랄 줄 모르는 사람
    - 다른 사람이 혼나고 있는 것에 대해 무관심한 사람

    왠지 찔리내요 ㅜ.ㅜ 결국 어떻게 보면 남에게 무관심한 성향이 큰 이유인거 같은데...
    다시한번 생각하는 기회가 됬어요 ^.^ 위의 글 트랙백 달아도 될까요?

  5. catchAndroid 2015.04.13 11:38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항상 포스팅 잘보고 있습니다 ^_^

  6. 2015.07.29 15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급여를 얼마나 내치는지 모르겠지만..

    그냥 농노를 데려다 일을 시키지.

    개발자들한테 저게 할 소리인지 모르겠네요.

    한참 오래된 포스크긴 하지만.

    • 최범균 madvirus 2015.07.30 00:1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이 책의 저자는 기본은 사장이기에 근로자 입장에서 보면 거부감이 드는 구석도 있습니다. 저도 몇 가지 문장은 맘에 안들지만, 자세에 대해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 정리했습니다.

페이스북 친구들과 댓글을 공유하고 싶다면 아래를 이용해주세요.

티스토리 툴바